강원 FC와 제주 utd의 숨막혔던 후반전

K리그의 가을날이니 어느 1게임도 안 중요한 것이 없겠지만 이들의 후반전은 더 간절하게 보였다. 전반전에 침묵하던 점수판이 후반전에만 모두 네 차례나 요동쳤다. 특히, 61분 51초부터 68분 29초에 이르기까지 6분 38초 사이에 무려 3골이 몰려 나올 때는 1280명 강릉 홈팬들은 물론 TV 생중계로 이 게임을 지켜보던 K리…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