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야구 ‘강릉고 신화’, 결코 마법이 아니었다

지난 3년간 이 학교의 고교야구는 ‘마법’이라는 말이 통할 정도의 성적을 보였다. 전국대회에서 다른 학교에게 밀리고 치이던 신세였지만 2019년부터 도드라진 성적을 내기 시작했다. 청룡기와 대통령배에서 두 차례의 준우승을 거두고, 다음 해인 2020년부터는 전국대회에서 우승이라는 금자탑까지 쌓았다. 프로야구 구단…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