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샛별’ 황선우, 한국 수영의 희망을 쐈다

‘겁 없는 10대’ 황선우가 자신의 첫 올림픽에서 값진 성과를 얻었다.황선우는 26일 도쿄의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도쿄 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레이스에서 1분 45초 26의 기록으로 8명의 선수 중 7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번 도쿄올림픽이 생애 첫 올림픽이자 실질적인 첫 메이저 국제대회였던 황선우는 어…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