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엿한 ‘효자종목’ 한국 펜싱, 도쿄서도 “할 수 있다”

펜싱은 오랫동안 유럽의 전유물이었다.선수층이 워낙 두텁고, 체격 조건도 유리한 데다가 심판 판정이 승부를 좌우하는 고질적인 텃세로 국제대회 메달을 독식했다. 그러나 아시아 선수들도 체격이 커지고 훈련 방식도 선진화됐으며, 각종 전자장비로 득점을 판정하는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그 선두에…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