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만드는 포수’ 양의지, 금메달 해결사 될까?

김경문 감독이 지휘하는 도쿄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고척돔에서 3일 연속 치러진 평가전을 마쳤다. 23일 상무를 상대로는 9-0으로 완승했으나 24일 LG 트윈스와 2-2 무승부, 25일 키움 히어로즈에 2-1 신승을 거둬 타자들의 타격 페이스는 썩 좋지 않았다.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로 출국한다. 야구 대표팀의 투타 열쇠를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