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영입’ 인삼공사, 10년 만에 우승도전

성적과 관계없이 프로 스포츠에서 ‘안주(安住)’만큼 위험한 단어도 없다. 정상에 오른 팀은 정상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아쉽게 정상의 문턱에서 좌절한 팀들은 다시 정상에 오르기 위해 더 많은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매 시즌 최고의 전력을 꾸려 최상의 경기를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그 팀을 꾸준히 응원하는…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