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찬 보낸 두산의 선택, ‘즉시전력감’ 박정수

올 시즌에만 세 번째 FA 보상선수를 품게 됐다. 앞서 강승호와 박계범, 두 명의 내야수를 선택했던 두산이 또 다시 즉시전력감 선수를 택했다. 선발과 불펜 모두 경험이 있는 우완 투수 박정수가 김태형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두산은 28일 오전 NC 다이노스로 FA 이적한 투수 이용찬의 보상선수로 우완 투수 박정수를 선택…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