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생이 더 잘하는 현실, 웃을 수 없는 두산 타선

수 년간 상위권을 지켜왔던 팀이었기에 지금의 자리가 더 낯설게 느껴진다. 김태형 감독 부임 이후 두산 베어스가 9월 7일을 기준으로 5위 아래로 떨어졌던 적은 지난해까지 한 차례도 없었다.지난 8월 24일 한화 이글스전부터 3연승을 질주하면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는 듯했지만, 5위권 팀들과 거리를 좁히기에는 역부족…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