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물어가는 벨기에 황금세대, 우승 기회는 이번 뿐?

붉은 악마. 벨기에 축구 대표팀의 별칭으로 알려져있지만 최근 벨기에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골든 제네레이션’으로 바뀌었다. 벨기에 축구 역사상 역대급 자원들이 이토록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진 적은 처음이다. 벨기에는 1년이 넘도록 FIFA랭킹 1위를 유지하며 최고의 황금기를 보내고 있다. 화수분처럼 쏟아진 인재, 벨…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