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센터백 ‘홍정호’가 지켜낸 귀중한 승점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가 호랑이굴에 들어갔다가 살아 돌아왔다.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피할 수 없는 더비 매치가 게임 내내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지만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어웨이 팀 센터백 홍정호 때문이었다. 종료 3분 전 골문으로 빨려들어가는 극장 결승골을 포기하지 않고 달려가 기적처럼 걷…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