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퇴장’과 ‘천재의 등장’이 교차하는 올림픽

여자 에뻬-태권도, 단체전과 중량급에서 아쉬움 턴다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여자펜싱은 플뢰레나 사브르보다 에뻬 종목에 가장 많은 기대를 걸었다. 세계랭킹 2위 최인정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에 빛나는 강영미는 개인전 메달 후보로 꼽기에 손색이 없었고 송세라 역시 다크호스로 내심 기대를 하고 있…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