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 다한 전주원호, 박수 받을 자격 있다

기적은 없었다. 하지만 부끄러운 결과는 아니었다. 비록 1승도 8강도 이루지는 못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도 세계적인 강호들을 상대로 선전하며 한국농구가 다시 일어설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줬다는 것만으로도 ‘여랑이(한국여자농구대표팀의 애칭)’들의 투혼은 누구보다 빛났다.전주원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농구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