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해도 돼’… 올림픽 패러다임 바뀌나

미국 체조선수 시몬 바일스(Simone Biles)가 “마음과 몸을 보호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며 2020 도쿄 올림픽 체조 결선 경기에서 기권하자 미국체조협회와 그를 후원하는 회사, 백악관 대변인 포함한 많은 유명 인사 등이 용기 있는 결정을 했다며 지지했습니다.얼핏 이해가 가지 않는 상황입니다. 올림픽 국가대표 선수가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