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는 안산을 이길 수 없다

지난 금요일, 스무살의 궁사는 도쿄 올림픽 최고의 스타로 올라섰다. 올림픽 양궁 국가대표팀 안산 선수는 개인전 8강에서 여성 양궁 세계 랭킹 1위 디피카 쿠마리(인도) 선수를 꺾었고, 매켄지 브라운(미국),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 선수와 접전을 거듭한 끝에 극적으로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많은 시청자…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