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약’ 추락, KBO 외국인 감독들의 반격은 언제쯤?

팀당 40~42경기를 소화한 가운데 현재 2021 KBO리그 판도는 ‘7중 3약’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어느 한 팀이 뚜렷하게 치고 나가지 못하고 지난주에는 1위팀이 무려 다섯 차례나 바뀌는 대혼전 양상을 띠었다. 1위부터 7위까지의 승차가 불과 2.5게임에 지나지 않는다. 언제든 연승과 연패 한 번으로 상위권과 중하위권의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