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시즌’ 다크호스 안산… “PO 진출이 목표”

‘2021하나원큐 K리그2’가 어느덧 중반을 향해 가고 있다. 관중 입장이 허용되는 등 여러 가지로 의미 있는 이번 시즌에선 그 어느때보다 치열한 경쟁구도가 펼쳐지고 있다. 그중 눈에 띄는 팀 중 하나는 안산 그리너스다. ‘K리그 최저 예산 구단’이라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시즌 초반 2위라는 돌풍을 달리며 모두를 놀라게한…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대역전 우승 ‘조코비치’, 오픈 시대 새 역사 열다

클레이 코트의 절대 강자라 불리는 나달을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비교적 쉽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줄 알았던 랭킹 1위 조코비치가 두 세트를 먼저 내주며 주저앉는 줄 알았다. 그랜드 슬램 첫 결승전을 뛰는 치치파스가 남자 프로테니스의 새바람을 몰고 오는 듯했다. 하지만 조코비치는 현역 최고의 실력자라는 수식어…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학폭’ 논란 배구인 복귀, 셀프 면죄부면 괜찮다?

올해 초 배구계를 넘어 사회 전반을 뒤흔든 학교 폭력(학폭) 논란의 당사자들이 은근슬쩍 잇달아 배구계 복귀를 추진하고 있어서 대중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박상하는 최근 현대캐피탈과 계약을 맺고 프로배구에 복귀했다. 삼성화재에서 뛰던 지난 2월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어 은퇴를 선언한 지 불과 3개월 만의 번…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강릉고와 대구고, ‘황금사자기’ 휘날릴 학교는 어디?

신흥 강자와 지역의 맹주가 맞붙는다.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 대진표가 강릉고등학교와 대구고등학교로 확정된 가운데, 두 학교 모두 황금사자상을 들어올린 경험이 없어 어느 팀이 첫 우승의 기쁨을 누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릉고등학교는 이번 대회를 통해 2020년 고교야구 무대를 평정하다시피 했…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베트남 박항서 vs. 인니 신태용, 카타르월드컵 예선 격돌

베트남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과 인도네시아의 신태용 감독이 첫 정면 승부를 벌인다.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이 한국시간으로 8일 오전 1시 45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6차전 경기에서 맞붙는다. 양국은 물론이고 한국 축구팬들도 K리그 무대…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복귀전 승리’ LG 차우찬, 토종에이스의 컴백

LG가 1패 뒤 연승을 거두며 KIA와의 원정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류지현 감독이 이끄는 LG 트윈스는 6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서 홈런 2방을 포함해 장단 11안타를 터트리며 10-0으로 완승을 거뒀다. 4일 경기에서 3-4로 끝내기 패배를 당하며 순…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삼성 깨운 피렐라의 ‘전력 질주’, 이런 용병을 기다렸다

올 시즌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삼성 라이온즈를 우승 후보로 예상한 사람은 드물었다.지난해 15승을 거둔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과 재계약했고,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거포 오재일을 거금 50억 원을 들여 영입했으나 지난 시즌 8위에 그쳤던 삼성이 극적인 반등에 성공할 확률은 높지 않았다.그러나 삼성은 이런…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위기의 SSG 마운드, ‘파이어볼러’ 폰트에 달렸다

지난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펼쳐졌다. 스윕을 노리던 두산은 좌완 파이어볼러 미란다를, 3연패 탈출을 노리던 SSG는 우완 에이스 폰트를 선발 투수로 기용했다. 경기는 팽팽한 양상을 펼쳤다. 7회까지 양 팀이 뽑은 점수는 2점에 불과했다. 그러나 SSG 타선이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부활’ 오렌지군단의 강세, 유로 첫 승 노리는 언더독 3국

1강 2중 1약. 유로 2020 C조에 대해선 최근 부활에 성공한 네덜란드의 근소한 우세 속에 우크라이나, 오스트리아가 조 2위를 다투는 그림을 예상하는 것이 객관적이면서 공통된 시각이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와 오스트리아 모두 지금까지 유로에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오히려 최약체로 평가받…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