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점휴업’ 마무리 정우람, ‘리빌딩’ 한화에겐 사치인가

2021 KBO리그에서 한화 이글스는 7일 현재 20승 31패 승률 0.392로 9위다. 창단 첫 10위의 굴욕을 떠안은 지난해의 최종 승률 0.326에 비하며 낫지만 4할대 승률이 무너진 가운데 승패 마진은 –11이다.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가 0.5경기 차로 바싹 추격하고 있다. 지난 6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1-9로 뒤져 패색이 짙던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1차 지명 라이벌’ 문동주와 김도영의 대결, 승자는?

시간차를 두고 벌인 광주 ‘1차 지명 라이벌’의 대결에서 누가 웃었을까?6일 열린 황금사자기 32강전에서는 KIA 타이거즈의 1차 지명 대상자로 하마평이 오르는 광주동성고등학교의 내야수 김도영, 광주진흥고등학교의 투수 문동주가 차례로 경기를 펼쳤다. 광주동성고는 세광고등학교와 광주진흥고는 도개고등학교와 맞붙어…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기회는 온다… 한화-롯데가 보여준 대반전

지난 6일 프로야구에서는 이색적인 장면이 나왔다. 올시즌 프로야구 최하위권을 다투고 있는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같은날 원정에서 중상위권팀들을 상대로 나란히 기적적인 대역전승을 연출한 것이다.9위 한화는 6일 경남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에서 지난 시즌 우승팀 NC와 난타전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댈러스는 패했지만 돈치치는 지지 않았다

우승후보 LA클리퍼스가 천신만고 끝에 플레이오프 1라운드를 통과했다.타이론 루 감독이 이끄는 LA클리퍼스는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20-2021 NBA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서부 컨퍼런스 플레이오프 1라운드 7차전 경기에서 126-111로 승리했다. 이로써 클리퍼스는 7차전까지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전준범-이근휘, 제2의 조성원은 누구?

프로농구 전주 KCC 이지스가 낳은 슈터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은 역시 ‘캥거루 슈터’ 조성원(현 창원 LG 감독)이다. 이상민(현 서울 삼성 감독), 추승균(해설위원)과 함께 KCC 1차 왕조의 주역이었던 그는 신장(180cm)은 작았지만 폭발적 외곽슛을 바탕으로 KCC 외곽을 책임졌다. 워낙 박빙 상황에서 강한 모습을 보…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에 숨져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02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유 전 감독은 인천 사령탑에 있던 지난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선발 절실한 SSG, ‘신인왕 출신’ 신재영 영입

선발투수 3명이 빠진 SSG가 신인왕 출신의 사이드암 신재영을 영입했다.SSG랜더스 구단은 7일 공식 SNS를 통해 작년 키움 히어로즈에서 방출됐던 사이드암 신재영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2012년 NC다이노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가 2013년 트레이드를 통해 히어로즈로 이적한 신재영은 군복무를 마친 2016년 15승을 올…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많은 추억 감사” FIFA부터 일본팬들까지 유상철 애도 물결

암과 싸우던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별세 소식에 축구계 안팎의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대한축구협회와 인천 유나이티드 구단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던 유 전 감독은 7일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이 세상을 떠난 7일 월드컵 대…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돌아온 ‘에이스’ 차우찬, LG 우승의 마지막 퍼즐?

LG 트윈스는 7일 현재 1위 SSG 랜더스를 1경기 차로 추격 중인 공동 2위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NC 다이노스와 양강 체제를 수립할 것이라는 전망에 비하면 압도적인 경기력을 과시하지는 못하고 있다. 하지만 치열한 순위 싸움에서 과거처럼 밀려나지 않으며 언제든지 선두로 치고 나갈 수 있는 여지를 만들고 있다. 지난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우승 노리는 LG, 중요한 ‘4번 타자’ 채은성의 역할

지난해 최종 4위로 시즌을 마무리하며 아쉬움을 삼켰던 LG가 올 시즌 본격적으로 27년 만의 우승 도전에 나섰다. LG는 순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상위권을 잘 지켜내고 있으며 현재는 공동 2위에 올라 있다. 겉보기에는 우승을 향해 순항 중인 것 같지만, 이런 LG에도 시즌 초반 고민이 있었다. 바로 ‘4번 타자’였다.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