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코로나 걸리면 선수 책임”… 동의서 요구 논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도쿄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가 선수들에게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본인 책임이라는 서약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IOC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27일(현지시각)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전 세계 선수들을 위한 온라인 포럼을 열고 대회 기간에 선수가…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저물어가는 벨기에 황금세대, 우승 기회는 이번 뿐?

붉은 악마. 벨기에 축구 대표팀의 별칭으로 알려져있지만 최근 벨기에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골든 제네레이션’으로 바뀌었다. 벨기에 축구 역사상 역대급 자원들이 이토록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진 적은 처음이다. 벨기에는 1년이 넘도록 FIFA랭킹 1위를 유지하며 최고의 황금기를 보내고 있다. 화수분처럼 쏟아진 인재, 벨…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만년 유망주’ 김인태, ‘붙박이 주전’으로 거듭날까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팀은 두산 베어스였다. 거물급 선수 7명이 FA 자격을 얻었다는 것만으로 시장을 달구기에 충분했다. 몇몇은 떠나고, 몇몇은 잔류하는 결과를 낳았는데, 이중 눈에 띄는 선수는 ’90 듀오’ 허경민과 정수빈이었다. 두 선수는 지난 2009년 나란히 두산 유니폼을 입고, 유망주 시절…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김하성 후계자’ 김혜성, 최고 유격수 등극?

2021 KBO리그는 시즌 초반 선두권의 극심한 혼전 양상으로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25일 현재 1위 SSG 랜더스부터 7위 NC 다이노스까지 모두 5할 이상의 승률로 2.5경기 내에 모여있다. 순위 싸움이 흥미로워진 이유 중 하나는 키움 히어로즈의 급상승세다. 키움은 4월에 한때 7연패를 당하며 최하위로 추락해 일찌감치 상위…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감독도 선수도 젊어진 농구대표팀, 어떻게 바뀔까

남자농구대표팀 ‘조상현호’가 새로운 출발선에 선다. 조 감독과 김동우 코치가 이끄는 남자농구 대표팀은 25일 서울 올림픽공원에 위치한 대한민국농구협회에 소집되어 훈련에 돌입했다.대표팀은 오는 6월 16일부터 20일까지 필리핀에서 열리는 2021 FIBA 아시아컵 예선에서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과 총 4경기를 치른다….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3약’ 추락, KBO 외국인 감독들의 반격은 언제쯤?

팀당 40~42경기를 소화한 가운데 현재 2021 KBO리그 판도는 ‘7중 3약’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어느 한 팀이 뚜렷하게 치고 나가지 못하고 지난주에는 1위팀이 무려 다섯 차례나 바뀌는 대혼전 양상을 띠었다. 1위부터 7위까지의 승차가 불과 2.5게임에 지나지 않는다. 언제든 연승과 연패 한 번으로 상위권과 중하위권의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홈에서의 드라마’, 의성고·의성여고 회장배 우승

‘컬링 명가’ 의성고등학교와 의성여자고등학교가 2년 만에 열린 회장배 전국컬링대회에서 각각 남고부와 여고부 우승을 차지하며 명가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두 학교는 24일까지 열린 회장배 대회에서 전승을 기록하며 우승까지 올랐다. 모든 경기를 압도적으로 끝낸 의성고등학교는 지난해 코로나19 속에서도 변하지…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뇌수술 이겨낸 민병헌, 롯데의 천군만마 될까?

2021 KBO리그에서 롯데 자이언츠가 속절없이 추락하고 있다. 26일 사직 LG 트윈스전에서 마무리 김원중을 투입하고도 3-5로 역전패해 3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15승 26패 승률 0.366으로 10위다. 10개 구단 중 유일한 3할대 승률에 1위 SSG 랜더스에는 무려 9경기 차로 뒤져있다. 롯데는 지난 11일 허문회 감독을 급거 경질…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독일 축구의 몰락, 뢰브 감독은 유종의 미 거둘까

월드컵 4회 우승, 유로 3회 우승. 유럽에서 최고의 팀을 꼽으라면 독일을 빼놓을 수 없다. 스페인(3회)과 더불어 가장 많은 유로 우승국으로 남아있는 독일은 유로 1996 이후 25년 동안 앙리들로네(유로 우승컵)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독일은 최근 잇따른 세대교체 실패와 요하임 뢰브 감독의 성적 부진으로 녹슨 전차의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

‘최형우 대체자’ 이정훈, KIA의 반등 이끌까

프로야구의 현재 판도는 ‘7강 3약’으로 전개되고 있다. 1위와 6위의 격차는 단 두 경기다. 언제 순위가 뒤바뀌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반면 1위와 8위는 7경기 차로 벌어져 있고, 6위와도 3.5경기 차로 벌어져 있는 상황이다. 하위권 팀들이 상위권과의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며 KBO리그에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고 … 기사 더보기 움짤 이미지가 살아있네~ 많이 읽은 글